아시아의 청년들, 도시 삶의 연구자가 되다: 로자문드 모스 & 이명선 질의응답 Investing in the Young to Co-create the Future of Asia: ROSAMUND MOSSE & MYOUNGSUN LEE QnA

영상 우측 하단의 ‘톱니바퀴’ 모양을 클릭하시면 한/영 자막을 선택하실 수 있습니다. You can select Korean or English subtitles by clicking ‘Top Wheels’ on the bottom right of the video.

 

2019 서울특별시 청년허브 국제 콘퍼런스
『아시아의 청년들, 도시 삶의 연구자가 되다』

세션 3
「도시 미래를 연구하고 실천하기 위한 아시아 청년 펠로우십 상상하기」

발표자:
로자문드 모스, 게팅 투 메이비: 사회혁신 레지던시 펠로우
이명선, 이화여자대학교 아시아여성학센터 특임교수

“‘EGEP’는 학교라는 제도 안에서 실행할 수 있던 펠로우십이었고, ‘Getting to Maybe’는 사회 혁신계 안에서 실행할 수 있던 펠로우십이었습니다. “‘액티비스트 리서처(연구 활동가)’라는 단어에 반응하는 사람을 응시하고 싶다”는 호기심으로 오늘 이 자리에 모여 이 정도의 기반으로 우리는 어떤 연결망과 구조를 만들 수 있을지, 불안으로 낭독하며 콘퍼런스를 시작했지만, 우리에게 중요한 점은 모를 때 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얼마나 힘들지 알면 절대 시작하지 않게 되는 일이 있으므로 지금 우리가 ‘AYARF’를 시작하려고 하지 않나 생각합니다. 기반이 약하고 존재가 없으므로 시도할 수 있는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2019 Seoul Youth Hub International Conference
『Investing in the Young to Co-create the Future of Asia』

Session 3
「Imagining the Asia Young Activist‐Researcher Fellowship for Our Future」

Speaker:
ROSAMUND MOSSE, Getting to Maybe: Social Innovation Residency
MYOUNGSUN LEE, Asian Center for Women's Studies

“‘EGEP’ was a fellowship within the boundary of the school institution, while ‘Getting to Maybe’ is a fellowship in the social innovation domain. I came to this stage at first out of curiosity that I want to look into the eyes of people responding to the word activist researcher, and nervously announced the opening of this conference by still being uncertain about how we can build a network or a structure. I don’t see things clearly yet, but know that we can do when gathered together. You would not even try to initiate something should you estimate how hard it would be. Maybe that’s why we are now about to initiate the AYARF. Paradoxically since we don’t have solid foundation or presence, we are able to try something.”

 
 
LAUNCHINGAYARFVIDE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