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사 COLLABORATORS


오드리 탕 Audrey Tang

대만 디지털 특임장관
Taiwan’s Digital Minister

오드리 탕 AUDREY TANG
투명한 디지털 정보 공개로 시민과 정부의 신뢰 생태계를 구축한 해커
“코드는 이전에는 불가능했던 방식으로 민주주의 가치를 지원할 수 있습니다.”

컴퓨터 언어인 펄(Perl)과 하스켈(Haskell)을 활성화하고 댄 브릭린(Dan Bricklin)과 협력하여 온라인 스프레드시트 시스템인 이더캘크(EtherCalc)를 만드는 것으로 유명하다. 대만 국가 개발 위원회의 공개 데이터위원회와 K-12 커리큘럼 위원회와 같은 공공부문에서 활동했고, 대만 최초 E-규칙제정(e-Rulemaking) 프로젝트를 이끌었다. 민간 부문에서는 애플과 함께 컴퓨터 언어학, 옥스퍼드 대학 출판부에서 군중 어휘학, 사회관계 디자인 분야의 컨설턴트로 일했다. 사회 분야에서는 '정부를 농락하라'라는 요구와 함께 시민사회를 위한 도구 조성에 주력하는 활기찬 공동체 고브제로(g0v)에 적극적으로 기여하고 있다.

A hacker who built a trust ecosystem between citizens and the government through transparent digital information disclosure
“Code can support democratic values in a way that wasn’t previously possible.”

Audrey is known for revitalizing the computer languages Perl and Haskell, as well as building the online spreadsheet system EtherCalc in collaboration with Dan Bricklin. In the public sector, Audrey served on Taiwan national development council’s open data committee and K-12 curriculum committee; and led the country’s first e-Rulemaking project. In the private sector, Audrey worked as a consultant with Apple on computational linguistics, with Oxford University Press on crowd lexicography, and with Socialtext on social interaction design. In the social sector, Audrey actively contributes to g0v (“gov zero”), a vibrant community focusing on creating tools for the civil society, with the call to “fork the government.”

 

잭커리 라고 Zackery Rago

다이버, 탐험가
Diver, Explorer

잭커리 라고 zackery rago
산호초 본연의 수만 가지 색을 카메라에 기록한 산호초 덕후
“한 고등학생이 제게 이러더군요. ‘어쩌면 당신의 열정을 쫓는 건 당신의 상심을 쫓는 것 아닐까요?’”

잭커리 라고는 하와이 태평양파도 아래서 어린 시절을 보내며 산호초에 관한 열정을 가졌다. 산호초를 향한 그의 애정은 틴스포오션스(Teens4Oceans)와 뷰인투더블루(View Into the Blue) 합류 전까지 해양 수족관 업계에서 4년 동안 자리를 지키게 이끌었다. 볼더 콜로라도 대학에서 진화 생물생태학 학위를 받았으며 유능한 산호초 아쿠아리스트이자 다이버로서 그는 과학과 예술을 접목해 산호초 이야기를 전달하는 데 전념한다. 

Coral nerd who recorded tens of thousands of colors of coral reefs
“A high school student recently said to me, ‘Maybe following your passion is following your heartbreak.’ I couldn’t agree more.”

Zack’s passion for coral reefs began in the Hawaiian Islands where he spent his childhood summers under the waves of the Pacific. His infatuation with coral led to a position in the marine aquarium industry for 4 years before bringing his passion to ‘Teens4Oceans’ and ‘View Into The Blue’. He received a degree in Evolutionary Biology & Ecology from the University of Colorado at Boulder. As a talented reef aquarist and longtime scuba diver, he is dedicated to communicating the story of coral through science and art.

 

권오현 Kweon Ohyeon

‘다음 아고라’, ‘빠띠’, ‘슬로워크’ 설립자
Founder of ‘Parti’ and ‘Slowalk’

권오현 Kweon Ohyeon
한국 첫 온라인 공론장 '다음’ 아고라부터 플랫폼 '빠띠'까지, 기술과 사회혁신 실험가
“오아시스처럼 사람들이 모여드는 온라인 민주주의 플랫폼을 만듭니다.”

인터넷을 통해 평화롭고 즐거운 세상을 만드는 데 이바지한다는 목표를 가진 사회 사업가,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다. 2016년에는 미디어 다음에서 프로젝트 매니저와 개발자로 일했다. 토론 커뮤니티를 위한 미디어·커뮤니티 플랫폼 '아고라', 미디어 민주주의를 위한 블로그 콘텐츠 유통 채널 '블로거 뉴스'를 만들었다. 사회 및 비영리 분야인 '슬로워크'를 위한 디자인 및 디지털 솔루션 회사를 설립했고, 최근에는 '빠띠'라고 하는 디지털 기술로 민주주의를 혁신하는 새로운 협력 방식의 민주주의 운동가 협동조합을 설립했다. 광장에 함께 모여 있지 않을 때, 시민들에게 어떤 도구가 필요할지를 생각하여, 시민들이 쉽게 모여 이슈를 체계화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커뮤니티- 미디어-시민의 결합 모델을 만들었다.

From the first online public forum ‘Agora’ to the platform ‘Patti’, technology and social innovation experimenter
“Create an online democracy platform that brings people together like an oasis”

Kweon Ohyeon has the goal of contributing in making a peaceful and pleasant world through the internet. In 2016, he worked in Media Daum as a project manager and developer. He made a media and community platform called ‘Agora’ for debating community and a bloggers’ content distribution channel ‘Blogger News’ for media democracy. After he resigned, he founded a design and digital solution company for social and nonprofit sector called ‘Slowalk’. He recently founded a democracy activist’s corporation that innovates democracy with new ways of collaboration and digital technology called ‘Parti’. While thinking of what tool would be needed for citizens when they are not gathered in the square together, Parti created a community-media-civic group combined model that helps citizens easily gather and systematize an issue organizing. Voting, debating, and archiving functions are assorted, and Parti helps anyone easily create an online party.

 

이유진 Lee Yujin

녹색전환연구소 연구원
Researcher of Green Transformation Institute

이유진 Lee Yujin
후쿠시마에서 서울까지, 기후 위기의 해법을 찾아 정책과 시민 사이를 넘나드는 연구+활동가
“익숙해진 관성을 벗어나기 위해 이해당사자와 만나 더 나은 방향을 찾기 위해 논의합니다.”

이유진 연구원은 한국의 지역과 도시 에너지 계획에 관한 연구를 수행했다. 녹색당 운영위원회 공동대표, ‘원전 하나 줄이기’ 집행위원회 상무위원을 지냈다. 미니 태양광 시스템, 에너지 자립 마을, 서울판 발전 차액 제도, 서울 에너지공사 등 ‘원전 하나 줄이기’ 주요 정책 개발에 관여한다. 서울대학교 환경대학원에서 지역 에너지 정책에 관한 논문으로 박사학위를 받았고 저서로는 ‘마을의 에너지가 우리의 희망’, ‘햇빛과 바람 배양’, ‘기후변화에 관한 이야기’, ‘전환도시’ 그리도 대표 연구로는 ‘서울의 도시 에너지 자율성을 위한 실험: 원전 하나 줄이기(공동연구)’가 있다.

From Fukushima to Seoul, researcher + activist who crosses between policies and citizens in search of solutions to the climate crisis
“Meet and discuss with stakeholders to find a better direction to get out of the inertia.”

Lee Yujin has carried out a research on the energy planning of districts in South Korea. As a former Co-Chairperson of the steering committee of Green Party, she is currently involved in Green Politics and also as a former managing director of the executive committee of One Less Nuclear Power Plant, she participated in developing the major policies of ‘One Less Nuclear Power Plant’ including mini solar system, energy self-reliant villages, Seoul’s version of Feed-In Tariff, and Seoul Energy Corporation. She received a doctoral degree for her thesis on regional energy policies from Graduate School of Environmental Studies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Her books include Energy in villages is our hope, Cultivate Sunshine And Wind, A story about Climate Change, Conversion City and her major studies are “An Experiment for Urban Energy Autonomy in Seoul: The One ‘Less’ Nuclear Power Plant (Joint-research)”.